바이오타
 
 


제목 [헤럴드경제] 헤럴드에코켐, 국내 첫 산화생분해 플라스틱 본격 양산
작성자 바이오타 작성일 2014/09/25 (11:12)

 [헤럴드경제=김윤희 기자] ㈜헤럴드에코켐이 24일 국내 최초로 산화 생분해되는 친환경 플리스틱 필름 ‘에코 바이오(ECO BIO) 필름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갔다. 

에코바이오 필름은 자연에서 2~3년 내 완전히 분해되는 친환경 제품이다. 가격도 기존 생분해 플라스틱에 비해 3분의 1가량 저렴하다. 

에코바이오 필름의 산화 생분해(OXO-Biodegradabble) 방식은 공기 중에서 한번, 땅속 미생물에 의해 또 한번 순차적으로 일어난다. 적정 온도와 햇빛에 의해 폴리에틸렌 수지를 구성하는 고분자가 저분자로 분해된다. 이후 땅속에 들어가 박테리아 등 미생물에 의해 완전히 분해돼 이산화탄소와 물로 환원된다. 


에코바이오 필름은 가장 널리 쓰이는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에틸렌(PE)에 산화 생분해제를 소량 투입해 만들었다. 이에 따라 가격과 품질이 일반 플라스틱 소재와 대동소이하다. 해외 및 국내 일부 업체들이 생산하는 생분해 플라스틱은 가격이 높고, 열과 압력에 의해 쉽게 변형되는 단점이 있었다. 

에코바이오 필름에 첨가된 산화 생분해제는 6개월~1년간은 공기 및 햇빛에서 산화되지 않도록 하는 특수 첨가제를 포함하고 있어 최종 소비자들이 제품을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. 

아울러 식품의약국(FDA)와 유럽연합의 인증을 받아 식품포장용으로 안심하고 쓸 수 있고, 미국 재료시험협의회 인증(ASTM 0984) 및 미국 중금속 검사 규정(cCONEG) 및 토양오염도와 관련된 잔류독성검사(ASTM D6954)를 통과해 자연 친화적이다. 


한편 중동의 수출 창구인 아랍에미레이트(UAE)는 낙타, 바다거북 등 자연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산화 생분해 포장재 및 제품만 수입을 허용하고 있다. 에코바이오 필름에 투입된 산화 생분해제는 아랍에미레이트가 사용을 허가한 제품 중 하나여서 이 지역에 수출을 하는 기업들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. 

에코 바이오 필름은 산업용 제품 및 식품 포장재와 생활용품 포장, 전자용 봉투, 쇼핑백, 수축 및 보호필름, 농업용 멀칭 필름 등 대부분의 플라스틱 필름에 사용이 가능하다. 

리스트
  [EBN] 헤럴드에코켐, 친환경 플라스틱 필름 `에코바이오` 출시
  [헤럴드경제] "헤럴드미디어 친환경 플라스틱 필름사업 진출…김포에 ‘헤럴드에코켐’ 준공 가동"